기울어진소주

신세계 제주소주 푸른밤 제품 이미지 /사진제공 = 신세계그룹 © News1

 

 

신세계그룹은 제주소주 ‘푸른밤’을 출시한지 4개월만에 300만병 이상 판매됐다고 21일 밝혔다.

아직 수도권 등 일반 주류업소에 거의 입점되지 않은 점과 제주소주 인수 후 첫 제품인 점 등을 감안하면 이례적인 수치라는 게 신세계 측 설명이다.

특히 제주지역에서의 관심이 눈에 띈다. 제주지역 이마트 3개점(제주점, 신제주점, 서귀포점)의 소주 카테고리에서 푸른밤이 차지하는 비중은 10%를 넘어섰다.

또 푸른밤은 지난해 10월 몽골 수출을 시작한 이후 현지에서 일 평균 100병 넘게 팔리고 있다. 또 최근 국군복지단에서 관리하는 군부대 면세주류에 새롭게 선정되기도 했다.

내달부터 전국 군부대에서도 푸른밤을 판매할 예정이다.

신세계 측은 푸른밤 흥행 성공에 대해 “특유의 부드러운 목넘김과 깔끔한 맛으로 남녀노소 모두의 입맛을 사로잡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푸른밤은 제주의 깨끗한 화산암반수를 활용해 제조했고 5단계에 걸친 초정밀 여과과정을 통해 알코올향과 끝맛을 깔끔하게 다듬었다.

또 물입자와 알코올입자의 결합을 높이는 72시간의 숙성 공법을 통해 부드러움을 한층 더 높이는 등 타 소주와 차별화했다. 맛 외에도

제주도를 연상시키는 푸른밤 제품명도 인기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푸른밤은 지난해 9월 신세계 계열사인 제주소주가 알코올도수 16.9%의 저도주 ‘짧은밤’과 20.1%의 고도주 ‘긴밤’ 등 2종으로 출시했다.

제주지역을 비롯해 이마트, 신세계백화점, 트레이더스, 이마트24, 이마트에브리데이, 노브랜드 등 신세계그룹 유통채널에서 판매되고 있다.

김운아 제주소주 대표는 “신제품 푸른밤이 상품성을 인정받아 높은 매출비중을 보이는 등 제주지역 소주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고 설명했다.

jdm@

2018-06-14T20:57:07+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