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 제주소주 푸른밤, 리뉴얼로 주류시장 재도약

푸른밤 새로운 디자인, 새로운 맛, 새로운 모델로 출시
제주 시장에 우선 출시한 뒤 전국으로 유통망 확대

제주소주 ‘푸른밤’이 제주 이미지를 한층 강조한 디자인과 레시피를 새롭게 선보이며 소주시장 재도약에 나섰다.

푸른밤은 기존의 낮은 도수인 짧은밤(16.9도)과 높은 도수인 긴밤(20.1도)의 구분을 없애고 푸른밤으로 통합했다. 다만 ‘긴밤’은 20도의 ‘지픈맛’으로 변경해 출시했다. ‘지픈’은 제주도 방언으로 ‘깊은’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제품명에 방언을 사용, 제주 향토기업의 이미지를 강화하고 제주 청정 이미지를 입혔다. 디자인 리뉴얼은 로고와 색 변화에 중점을 뒀다. 뉴트로 느낌을 살린 글씨체로 브랜드 네임만을 심플하게 강조하고, 로고 이미지가 상표를 넘어가는 디자인을 사용해 소주시장의 틀을 깨겠다는 제주소주만의 포부도 담았다.

소주병 뚜껑 색에 차별화를 줘 낮은 도수(16.9도)는 파란 뚜껑을, 높은 도수(20도)는 빨간 뚜껑을 사용했다. 특히 제주 조천읍 중산간 지역의 깨끗한 지하수를 사용한 기존 푸른밤에 증류식 소주를 첨가해 풍미를 한층 더 업그레이드했다. 첨가된 증류식 소주는 농업회사법인 ㈜회곡양조장의 안동소주를 사용했다.

쓴맛을 완화하고 숙취해소에 좋은 감미료 ‘토마틴’과 ‘아르지닌’을 추가했다. 리뉴얼 제품은 제주도 시장에 우선적으로 출시되며, 신세계 그룹사 유통망을 중심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신규모델로 젊은 세대에게 친숙한 신예은을 영입, 제주 청정 이미지를 더욱 강조하고, 2030층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제주소주는 “이번 디자인 리뉴얼을 통해 제주 브랜드의 정체성을 지키면서도 깔끔하고 트렌드적인 이미지로 고객에게 다가갈 것”이라며 “연령과 성별 그리고 지역을 초월해 전 국민에게 사랑 받는 소주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pjs0117@hanmail.net